1장 <마인드 편>

평범한 그들은 어떻게 부자가 되었을까?

월급은 200만 원인데 재산은 없고.. 돈을 어떻게 모아야 할까요 부자들은 가난했던 젊은 시절 어떻게 돈을 모았던 걸까요? 어렵다 생각하면 어렵고 된다 생각하면 길이 보입니다. 오늘은 마인드에 대해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먼저 다음의 체크리스트에서 자신에게 맞는 것을 체크해 주세요.

  • 현재 내 저축금액이 얼마인지 모르겠다.
  • 주위 사람들이 여행을 가거나 새로운 물건을 구입하면 신경이 쓰인다
  • 저녁 모임에 초대받으면 거절을 잘 못한다
  • 보험료를 어느 정도 내야 적당한지 모르겠다.
  • ‘반값할인’.’포인트3배’일 때 안 사면 손해 같다.
  • 물건을 좀처럼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다
  • 이달에 신용카드로 얼마나 긁었는지 모르겠다.
  • 별생각 없이 편의점에 들르는 일이 자주 있다
  • 집에 있는 화분을 시들게 한 적이 있다.
  • ‘돈이 없어도 어떻게 되겠지.’라는 생각을 한다.

이 중 3 개 이상을 체크했다면 당신은 “돈이 모이지 않는 습관’ 몸에 배어 있을지 모릅니다.월급은 매월 들어오지만 다만 스치는 숫자일 뿐.. 월급날 전에 통장 잔액은 한없이 0에 가까워지는 사람,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쯤 한도 초과일까 조마조마한 사람, 이런 상황에 처했다면 ‘종자돈 1억 원 마련하세요’는 너무 허황된 꿈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사실 1000만 원도 매우 버거운 숫자입니다.

하지만 10억 원을 모은 부자들도 처음에는 1원부터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부자의 꿈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어떤 경우라도 복권 당첨이 아닌 이상 하루 만에 돈이 당장 모이지는 않습니다.“목표에 가기 위한 힘을 기르기 위해 작은 성공을 통한 확신, 경험이 필요 합니다”

물론, 1억 원까지의 여정은 결코 짧은 것도 평탄한 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목표가 너무 높으면 중도에 더 이상 못하겠다며 포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겐 큰 목표에 가기 위한 힘을 기르기 위해 작은 성공을 통한 확신, 체험이 필요합니다.

먼저 100만원을 목표로 삼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0원이었던 사림이 100만 원을 저축한다면 이는 어렵지 않게 저축할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이 첫 번째 성공체험을 통해 성취감을 느껴보는 겁니다.

자, 100만 원을 모았습니까? 다음은 1000만 원입니다. 그 다음 매월 얼마를 저축하면, 몇 년 후에 1000만 원으로 될지 바꿔봅시다.

■ 10만 원× 8년 4개월 = 1000만 원

연 2 회 보너스로 각각 100만 원씩 플러스하면

약 3 년 4 개월

■ 20만 원 × 4년 2개월 = 1000만 원

 연 2 회 보너스로 각각 100만 원씩 플러스하면 약 2 년 6 개월

■ 30만 원 × 2년 10 개월 = 1000만 원

연 2 회 보너스로 각각 200만 원씩 플러스하면

약 1 년 8 개월

■ 50만 원 × 1년 8개월 = 1000만 원

연 2 회 보너스로 각각 200만 원씩 플러스하면1 년

매월 저축 금액이 10만 원이라고 하면 1000만 원 저축하기 위하여 8년 4개월 걸립니다. 지금 20대 후반이라고 하면 35세쯤이나 1000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매월 10만 원 저축에 연 2회 보너스 100만 원씩을 플러스하면 목표금액에 도달하기까지의 기간이 훨씬 단축됩니다. 3년 4개월밖에 안 걸립니다.

보너스가 없을 경우 매월 저축액을 20만 원으로 늘리면 4년 2개월 30만 원으로 하면 2년 10개월. 30세의 생일을 맞을 무렵, 통장에 1000만 원이 있는 것입니다.  그 나이가 30대 (혹은 40대, 50대이면 어떻습니까) 들어서면 자신의 앞으로의 인생에 대해 돌이켜보는 시간입니다. 이때 나를 위해 투자할 돈이 1000만 원 있다는 것은 꽤 좋은 대안이죠?

이렇게 보면 저축을 시작하는데 너무 일찍 혹은 늦은 시기는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저축을 멈추지 않고 계속 이어간다는 마음의 자세 아닐까요?

습관의 힘을 믿어보세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사실 이런 콘텐츠를 올리면 두려움도 있습니다. 때가 어느 때인데 매일 저축 이야기만 하느냐고 핀잔을 들으면 저도 위축이 되니까요. 하지만 저를 놀라게 한 것은 엄청난 댓글이었습니다. 응원이 아니라 작은 성공 경험이었습니다. 제가 닮고 싶었던 그 경험들이 모두 고스란히 있었습니다.

답글 남기기